You are here:

HomeBlog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
11 0

Posted by  in Blog

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역사는 자기고립이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지 못하고 개방과 협력만이 올바른 길이라는 것을 가르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호를 훨씬 더 넓게 개방한다는 중국의 의지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페이스대로 개방을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아세안과 그 너머 국가들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근의 무역전쟁을 영화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에 견주며 보호무역주의를 악당에 비유했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를 김제출장샵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아산출장샵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시흥출장샵 ZDF도 제천출장샵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사천출장샵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논리대로라면 스포츠 스타나 유명 연예인, 금융사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등에 대한 과도한 보상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이 이뤄낸 성과가 당사자 본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성과가 작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보상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파주출장샵 자기 성과를 많이 내지 못했더라도, 전체 성과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한 보령출장샵 공동체에서 소득 격차가 너무 확대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을 수 있다.

Leave a comment


Warning: require_once(/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function.require-once]: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

Fatal error: require_once() [function.require]: Failed opening required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include_path='.:/usr/lib/php5.2')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