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Blog접경지 방역·경평축구·남북 공동
11 0

Posted by  in Blog

접경지 방역·경평축구·남북 공동학술대회 등 줄줄이 무산남북교류협력기금 ‘낮잠’…”지자체 차원 교류사업 불씨 살려야”

이들의 공개적인 활동은 그동안 이집트 사회에서 논란을 의정부출장샵 일으켰다. 알라와 가말은 송고

이번 청년쉐어하우스는 포스코1%나눔재단에서 건축비를 삼척출장샵 출연하고 서대문구가 부지를 제공했다. 여기에 청년 스스로 주거이슈를 해결하고자 김포출장샵 설립한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에서 주택 운영을 담당, 민간·공공·시민사회 상생 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는다. 청년쉐어하우스는 ‘녹슬 걱정 없는 철’로 불리는 ‘포스맥’(PosMAC)이 내·외장재로 사용됐다. 또 특수 단열시공으로 외벽이 두꺼우며 삼중창을 통해 열 손실을 최소화하는 등 에너지 계룡출장샵 효율을 높여, 국내에서 철골 다세대 주택으로는 최초로 한국패시브건축협회로부터 ‘패시브하우스’ 인증을 받았다.

Mthokozisi Mkhwanazi는 2015년 거리 한구석의 과일가게로 시작한 더반에 있는 수출 회사 Isivuno Food Company의 소유주다. 그녀에 따르면, SA 센터 덕분에 엑스포에 초대돼 둥관의 따뜻한 환영 인사를 받았으며, 아프리카의 양산출장샵 과일이 중국으로 수출되는 경로를 이해하게 됐다고 한다. 그녀의 회사는 이제 중국시장에 깊이 의존하는 중요한 과일 수출 회사로 자리 잡았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를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전주출장샵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원주출장샵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Leave a comment


Warning: require_once(/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function.require-once]: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

Fatal error: require_once() [function.require]: Failed opening required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include_path='.:/usr/lib/php5.2')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