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Blog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
11 0

Posted by  in Blog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 말기 간질환자 간이식만이 방법…”5년 생존율 70∼80%” 간 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급성 또는 만성이거나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간질환을 가진 환자다. 여러 가지 내·외과적인 치료법으로 치료되지 않아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예상 생존 기간이 1년 미만인 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세부적으로는 남원출장샵 질환의 중증도, 적응증 등의 요건이 맞아야 하고, 간 이식 수술 후 평생 면역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말기 간질환의 원인으로는 만성 B형 간염, 만성 C형 간염, 자가면역성, 약물, 알코올성 간염 등이 꼽힌다. 제주도출장샵 지방간, 월슨병, 선천성 담도폐쇄증을 포함한 안동출장샵 담도계 질환, 간정맥폐쇄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보령출장샵 간암 환자가 간 이식을 받으면 암과 더불어 간경변을 동시에 치료하는 장점이 있다. 간암 환자의 80∼90%가 간경화에 의해 암이 생기기 때문에, 암 치료를 받더라도 간경화에 따른 마산출장샵 간부전으로 사망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 간암 환자들은 대부분 B형, C형 간염에 의한 간경화를 동반하기 때문에 종양을 효과적으로 잘라내더라도 남은 간에서 또 다른 암이 발생할 수 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간을 이식한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다. 하지만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간 이식을 하면서 5년 생존율이 70∼80%까지 높아졌다. 재발 가능성이 낮은 간암은 암덩어리(종괴)가 1개이면서 지름이 5㎝ 이내인 경우, 지름이 3㎝ 천안출장샵 이하인 암덩어리가 3개 이하인 경우 등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알코올 중독, 약물 남용, 심한 심폐질환이나 폐동맥 광명출장샵 고혈압이 있는 환자, 활동성 감염이 있는 환자, 간 외에 악성 종양이 있는 환자,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는 간 이식을 받을 수 없다.

Leave a comment


Warning: require_once(/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function.require-once]: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

Fatal error: require_once() [function.require]: Failed opening required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include_path='.:/usr/lib/php5.2')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