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Blog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항
11 0

Posted by  in Blo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구미출장샵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통영출장샵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안산출장샵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제주도출장샵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강원도출장샵 CPEC 사업을 비롯해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원주출장샵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공주출장샵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Leave a comment


Warning: require_once(/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function.require-once]: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

Fatal error: require_once() [function.require]: Failed opening required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include_path='.:/usr/lib/php5.2')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