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Blog가족관계 입증 어려워 전수 지
11 0

Posted by  in Blog

가족관계 입증 어려워 전수 지연…조선족 후손 시흥출장샵 “국가 인정, 무한한 영광”(선양=연합뉴스) 홍창진 용인출장샵 특파원 = “일제에 맞서 독립운동을 하신 할아버지가 지하에서 기뻐하시겠습니다. 이제라도 국가의 인정을 받아 무한한 영광입니다.”(독립운동가 심창업 손자 손명광 씨의 말) 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주 선양(瀋陽) 대한민국 총영사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포장 전수식에서 한국 정부로부터 훈장을 전해받은 독립유공자의 조선족 후손들은 “수십년 전 항일운동을 펼친 선조의 제주도출장샵 공적을 정식으로 인정받아 한량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수식은 국민의례, 총영사 인사말, 훈장 전수, 후손 소감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후손에 훈장이 전달된 독립유공자는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을 계기로 평안북도 철산군 출신으로 ‘대한독립보합단’(大韓獨立普合團)을 조직해 친일파 처단에 앞장선 심창숙(1893~1922)·창업(1897~1973) 형제 열사이다. 특히 이 중 형인 심창숙 열사의 건국훈장 애국장은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91년 추서됐으나 후손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27년 진해출장샵 만에 전달돼 눈길을 끌었다. 심 열사는 다른 독립운동가들과 함께 보합단을 조직하고 무기를 구입해 적 기관 파괴와 밀정 숙청에 전력하다가 일제 경찰에 체포된 뒤 평양형무소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순국했다. 동생 심창업 열사 역시 보합단에 시흥출장샵 가입해 독립운동 군자금 모집과 친일파 처단에 참여했다 체포돼 서울 광명출장샵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그는 형제의 독립운동으로 일제 당국이 구미출장샵 가족을 멸족하려 한다는 소식에 가족친지를 데리고 압록강을 건너 만주에 정착했다. 2015년 건국포장이 추서됐다.

Leave a comment


Warning: require_once(/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function.require-once]: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

Fatal error: require_once() [function.require]: Failed opening required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content/themes/finaconstruction/footer.php' (include_path='.:/usr/lib/php5.2') in /homepages/12/d424248661/htdocs/finaconstruction/wp-includes/template.php on line 441